삼천당제약 소액주주연대,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계약 체결
삼천당제약 소액주주연대,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계약 체결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3.18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섭규 소액주주연대 대표, “회계장부 열람 등사 요청, 감사 선임 등 주주친화적 투명경영을 위한 소액주주운동 펼칠 것”
사진=삼천당제약 홈페이지
사진=삼천당제약 홈페이지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삼천당제약 소액주주연대가 법무법인과 법률자문계약을 체결하고 경영감시에 나섰다. 

18일 삼천당제약 주주연대는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와 삼천당제약 경영참여를 위한 법률자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원앤파트너스는 지난해 이후 메이슨캐피탈, 슈펙스비앤피, 이퓨쳐, 사조산업 등 소액주주연대가 결성된 상장사의 소액주주운동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지배구조 문제로 소액주주들의 주주가치가 훼손된 상장사의 개인투자자들이 원앤파트너스 소액주주운동 지원센터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사조산업 소액주주연대도 원앤파트너스와 자문계약을 체결하고 소액주주운동을 시작하자 사측이 계열 골프장의 합병을 철회해 경영권 승계작업에 제동을 거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삼천당제약 주주연대는 이번 자문계약과 함께 소액주주들의 주식보유 현황 파악, 소송비용 모집 등 실무활동에 돌입했다.

주주연대 김섭규 대표는 “삼천당제약이 개발하고 있는 안과질환 바이오시밀러 아일리아 및 경구제제화 플랫폼 S-PASS의 가치는 경쟁제품들과 비교할 때 뒤떨어지지 않지만 그동안 일부 기관을 제외한 소액주주들에게는 제대로 IR을 하지 않는 등 주주친화 경영과는 거리가 멀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회사가 지난달 24일 공시한 300억원 규모의 CB 발행이 주주가치를 훼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연결재무제표상 현금성자산과 기타유동금융자산이 1100억원 이상에 달함에도 회사는 주주가치를 훼손하는 CB를 300억원 발행하였다”며 “주주가치 훼손요인이 되는 CB를 발행하면서도 연구개발비로 사용한다는 300억원의 구체적 자금사용 용도나 파이프라인에 대해 소액주주들과 소통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주주연대는 삼천당제약이 폐쇄적 가족경영이라는 후진적 지배구조를 갖추고 있는 점도 지적하고 있다. 현재 삼천당제약의 전인석 대표이사는 윤대인 회장의 사위로 삼정KPMG 컨설팅 출신이다. 김 대표는 “바이오나 제약회사 경험이 없는 비전문가인 전대표가 오너의 사위라는 이유만으로 CEO를 맡고 있는 삼천당제약의 지배구조는 개선해야 한다”며 “전대표의 유임을 반대하고 전문경영인 영입을 회사에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주주연대는 앞으로 회계장부 열람 및 등사를 요청해 회사의 현금흐름이 투명하게 공개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회사에 주주환원정책을 적극적으로 요구할 계획이다. 주주들의 뜻을 모아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감사를 선임해 경영을 감시하고 회사가 주요사업 내용과 진행경과를 주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바꾸겠다는 목표다.

김 대표는 “감사 선임 안건은 3% 룰이 적용되는 만큼 소액주주들이 힘을 합치면 임시주총을 열어서 감사를 선임할 수 있다고 본다”며 “원앤파트너스와 자문계약을 계기로 주주친화 경영에 뜻을 함께 하는 소액주주들의 뜻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정병원 원앤파트너스 대표변호사는 “압도적인 지분율을 가진 대주주에 맞서 소액주주들이 회사경영을 감시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며 “주주연대가 삼천당제약 경영진의 의사결정을 감시하고 주주친화적 경영을 할 수 있도록 개선시킬 수 있는 법률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