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박나래, ‘냉이 분장’ 당첨되며 대반전 선사
'놀토' 박나래, ‘냉이 분장’ 당첨되며 대반전 선사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1.03.07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박나래가 ‘노래방 고인물’의 자격을 박탈당하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에서 박나래가 게스트 선미, 청하와 함께 렉시, 제시의 노래 가사 받아쓰기에 나섰다.

박나래는 ‘K-디바’ 콘셉트에 걸맞게 형광색 멜빵바지와 커다란 귀걸이로 이효리의 ‘유고걸’ 스타일을 찰떡 소화하며 시선을 강탈했다. 화려한 비주얼은 물론 흥겨운 댄스까지 선보이며 분위기를 유쾌하게 물들인 것.

받아쓰기가 시작되자 ‘노래방 마니아’다운 박나래의 자신감이 빛을 발했다. 1라운드에서는 “2000대 럭셔리 섹시 힙합 디바”라는 붐의 짧은 설명을 듣자마자 “렉시?”라고 가수를 알아맞히며 2000년대 최강자다운 면모를 보였다. 2라운드에서는 “노래방 애창곡이었어요”라고 자신만만하게 말하며 ‘노래방 고인물’의 저력을 보여주기도. 

그러나 노래방을 다니던 당시 맨 정신이었냐는 붐의 질문에 “노래방을 맨 정신에 가는 사람도 있어요?”라고 의아한 듯 대답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받아쓰기 도중 박나래는 ‘내일을 찾아줘’라는 가사를 들었다고 주장하는 선미에게 “‘내 힐을 찾아 줘’라는 거 아니야?”라는 엉뚱한 답변을 내놓으며 허당기를 발산했다. 이어 “맨발로 나왔어. 발이 새까맸어 아주”라며 답안을 빙자한 클럽 경험담을 털어놓아 폭소를 터트렸다.

방송 말미에는 노래 가사를 두고 박나래와 피오의 의견 충돌이 이어졌다. 의견차가 좁혀지지 않자, 박나래는 다음주 ‘냉이’ 분장을 건 파격적인 내기에 나서며 승부사 기질을 발휘하기도. 그러나 그녀는 정답을 틀리며 패배의 굴욕을 맛보게 되었고, 멤버들을 공포에 휩싸이게 만든 박나래의 충격적인 분장이 예고돼 다음 주 방송에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이처럼 박나래는 센스 넘치는 진행 실력은 물론, 재치 있는 입담으로 예능 대세의 저력을 과시하며 대유잼을 선사했다. 특히 2000년대 음악에서 자신감을 폭발시키던 박나래는 2% 모자란 실력으로 ‘노래방 마니아’라는 닉네임을 박탈당하는 반전을 안기며 안방극장을 유쾌한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톡톡 튀는 예능감을 자랑하는 박나래의 활약은 매주 토요일 밤 7시 40분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