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지연 ‘아마데우스’ 마지막 공연 성료 "더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 소감 전해
차지연 ‘아마데우스’ 마지막 공연 성료 "더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 소감 전해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1.02.2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대체 불가 배우 차지연, 걷는 길마다 레전드를 기록해온 차지연의 도전적인 행보는 이번에도 틀리지 않았다. 

차지연이 지난 26일 연극 ‘아마데우스’의 마지막 공연까지 인상적인 열연을 펼치며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선사하며 뜨거운 기립박수를 받았다. 

동명의 영화로 잘 알려진 연극 ‘아마데우스’는 영국을 대표하는 극작가 피터 셰퍼(Peter Shaffer)의 상상력으로 만들어진 ‘살리에리’와 ‘모차르트’의 오리지널 스토리를 담고 있는 작품. 차지연은 신에게 선택 받지 못한 평범함에 너무나도 고통스러워 하지만 누구보다 순수하게 음악을 사랑했던 ‘살리에리’ 역을 맡아 차지연만의 해석으로 독보적인 ‘살리에리’ 캐릭터를 완성했다. 

차지연만의 디테일한 호흡과 연기가 돋보인 작품이었다. 노인의 모습으로 등장해 젊은 ‘살리에리’로 순간 전환해 얼굴을 드러낼 때부터 강렬하게 관객의 마음에 스며든 차지연은‘모차르트’를 만나며 타고난 재능에 대한 경이로움, 질투와 번민을 동시에 느끼는 드라마틱한 감정 변화를 입체감 있게 그려냈다. 특히 극을 이끌어가는 화자로서 긴 대사를 흡입력 높게 표현하는 것은 물론 과거와 현재 시점의 연기 전환 또한 능숙한 완급조절로 탄탄한 중심을 유지한다. 

캐릭터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하며 만들어낸 차지연만의 ‘살리에리’는 오로지 연기만으로 무대를 압도하는 카리스마로 넓은 무대를 꽉 채우는 흡인력을 발휘한다. ‘살리에리’의 성격을 드러내는 저음과 완벽한 딕션, 절도 있는 몸짓과 보기만해도 기품이 넘치는 모습은 누가봐도 완벽한 ‘살리에리’ 그 자체였다. 

성별을 뛰어넘으며 한계 없는 무대를 만들어왔던 차지연의 도전은 이번에도 통했다. ‘더 데빌’을 시작으로 ‘광화문연가’,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콘서트에서도 남성 캐릭터로 활약하며 색다른 매력을 선사했던 차지연은 ‘아마데우스’에서도 역량을 십분 발휘하며 ‘살리에리’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성별의 벽을 허물어 버리며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하는 연기에 차지연의 회차는 매 회 객석을 가득 채우며 많은 이들의 박수와 감탄을 자아냈다. 

마지막 공연을 마친 차지연은 “감사하다는 말 외에 더이상 어떻게 표현 드릴 말씀이 없을 것 같다. 쉽지 않았을 발걸음이었을텐데 매 번 찾아와 주시고 귀한 시간, 에너지 내주신 관객분들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관객들이 없으면 배우도 없다는걸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고, 그만큼 더 감사했고 더 겸손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코 쉽지 않은 도전이었지만 한 분 한 분 너무 아껴주셔서 그 힘으로 여기까지 왔다. 매 회 무대에 오르면서 너무 행복했고, 겁이 났지만 너무 기뻤다. 객석에서 누구보다 뜨겁게 박수 보내주셨던 관객분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애써 주시고 끌어 주신 모든 스태프분들, 함께해주신 배우 분들 모두에게 정말 감사하다. 보내주신 열기와 박수소리 늘 가슴 한 켠에 간직하며, 더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끊임없이 도전하며 스스로의 한계를 뛰어넘으며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가고 있는 차지연은 현재 창작가무극 ‘잃어버린얼굴 1895’의 극장 상영으로 스크린을 통해 또 다른 감동을 선사하고 있으며. 오는 4월에는 SBS 드라마 <모범택시>로 10년만에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