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21년형 ‘LG 휘센 타워’ 에어컨 출시
LG전자, 2021년형 ‘LG 휘센 타워’ 에어컨 출시
  • 김성화 기자
  • 승인 2021.01.2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26일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새로운 디자인에 더 시원하고 기분 좋은 냉방은 구현한 2021년형 에어컨 신제품 'LG 휘센 타워'를 출시한다. 사진=LG전자

톱데일리 김성화 기자 = LG전자가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새로운 디자인에 더 시원하고 기분 좋은 냉방을 구현한 2021년형 에어컨 신제품 ‘LG 휘센 타워’ 에어컨을 출시한다.

LG전자는 26일 오후 8시 LG 휘센 에어컨 홈페이지(www.lg-whisen.co.kr)와 LG전자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LG 휘센 타워 에어컨을 소개한다.

LG 휘센 타워는 ▲어떤 거실에도 조화를 이루는 공간 인테리어 디자인 ▲더 강력하면서도 사람에게 직접 닿는 바람을 최소화한 기분 좋은 냉방 ▲바람이 지나가는 길을 깨끗하게 관리해주는 5단계 청정관리 ▲앞선 듀얼 인버터 기술로 시원하면서도 에너지를 아껴주는 쾌적 절전 등 프리미엄 에어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이재성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휘센 타워를 사용하는 고객들은 공간 인테리어 디자인부터 기분 좋은 냉방까지 비교할 수 없는 가치와 편리함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1등 브랜드로서 끊임없이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해 시장 트렌드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G 휘센 타워는 6년만에 확 바뀐 새로운 에어컨 디자인을 선보였다. 신제품은 직선과 원으로 미니멀한 아름다움을 표현한 초(超)프리미엄 ‘LG 시그니처(LG SIGNATURE)’ 에어컨의 디자인 철학에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컬렉션(LG Objet Collection)’의 감성을 더했다.

LG전자는 어떤 거실 인테리어와도 조화를 이루며 공간에 스며들 수 있도록 부드럽게 불어오는 바람을 형상화한 원과 간결한 직선 중심으로 휘센 타워의 디자인을 완성했다.

세계 3대 일몰 명소인 그리스 산토리니 이아마을의 일출과 일몰에서 영감을 얻은 원형의 무드라이팅은 색온도가 서로 다른 쿨 화이트, 웜 화이트, 내추럴 등 3가지 색상의 간접조명을 더해 상황에 따른 실내 분위기를 연출한다.

LG 휘센 타워는 기존 모델보다 더욱 강력하게 냉방하면서도 사람에게 직접 닿는 바람을 최소화하고 한번 시원해진 실내 온도는 쭉 유지되는 기분 좋은 냉방을 구현했다.

신제품의 ‘4X 집중 냉방’은 기존의 2개에서 4개로 늘어난 팬으로 빠르고 강력한 냉방이 가능하다.

여름철 실내 온도를 빠르게 낮추는 것만큼 다시 더워지지 않도록 시원함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휘센 타워는 바람의 방향을 자유롭게 조절하는 좌우 4개의 에어가드가 찬 바람을 벽 쪽으로 보내 사람에게 직접 바람이 닿는 것을 최소화하는 ‘와이드 케어 냉방’으로 집 안 전체를 시원하게 유지해준다.

신제품의 ‘공간 분리 냉방’은 하나의 에어컨으로 실내 공간을 나눠 마치 두 대의 에어컨처럼 각 공간에 맞는 냉방을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아이가 놀고 있는 거실과 조리중인 주방에 각각 다른 냉방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

에어컨이 사계절 필수가전으로 자리잡고 위생에 대한 고객 눈높이가 높아지면서 에어컨 관리도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 LG 휘센 타워는 바람이 들어오는 극세필터부터 나가는 팬까지 에어컨 내부의 바람이 지나가는 길을 깨끗하게 관리하는 5단계 청정관리 기능을 적용했다.

▲극세필터를 알아서 청소하는 필터 클린봇 ▲필터에 붙을 수 있는 세균을 제거하는 항균 극세필터 ▲극초미세먼지까지 제거하는 공기청정 ▲내부 습기를 말려주는 자동건조 ▲99.99% UV LED 팬 살균 등 5단계 청정관리는 에어컨 내부를 자동으로 관리해줘 고객이 더 편리하고 쾌적하게 에어컨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제품 뒤쪽 필터 클린봇은 바람이 가장 먼저 통과하는 극세필터를 일주일에 한번씩 자동으로 청소한다. 사용자는 6개월에 한 번씩 먼지통만 비워주면 된다.

새롭게 추가된 항균 극세필터는 필터에 생길 수 있는 세균을 제거해줘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항균 극세필터는 글로벌 시험인증기관인 코티티(KOTITI) 시험연구원과 피티(FITI) 시험연구원으로부터 ISO 시험규격에 따른 황색포도상구균, 폐렴균, 대장균에 대한 항균성능 시험 성적서를 받았다.

휘센 타워의 공기청정 성능은 더욱 강력해졌다. 신제품은 한국공기청정협회로부터 에어컨용 공기청정기 표준인 CAC(Certification Air Conditioner)인증을 획득했다. 공기청정면적도 30평으로 더욱 넓어졌다.

에어컨 내부 습기를 말려주는 자동건조 기능은 고객이 원하는 대로 10분, 30분, 60분 단위로 설정할 수 있다.

신제품의 UV나노(UVnano) 기능은 UV LED로 바람을 내보내는 팬을 살균해 유해세균을 99.99% 제거해줘 더욱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UV나노는 UV LED와 자외선의 파장단위인 나노미터(Nanometer)를 합성한 용어다. 국제공인시험인증기관인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Korea Testing & Research Institute) 시험과 독일 TUV라인란드(TUV; Technischer Uberwachungs Verein)의 참관시험 결과 이 제품은 팬에 붙을 수 있는 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표피포도상구균 등 유해세균을 99.99% 제거했다.

LG 휘센 타워는 차별화된 듀얼 인버터 기술로 시원함은 유지하면서 에너지를 절약해 주는 쾌적 절전 모드를 탑재했다.

TUV라인란드 참관 하에 신제품을 4시간 동안 운전하며 누적 소비전력량을 비교 시험한 결과, 쾌적 절전 모드는 실내 온도를 시원하게 유지하면서도 최대냉방모드인 아이스쿨파워 대비 소비전력량을 약 72% 줄여준다.

또 신제품은 잠시 외출할 때 에어컨을 켜둘지 끌지 고민할 필요가 없다. 1시간동안 사람이 없으면 인체감지센서가 부재 상황을 판단해 알아서 절전한다. 이 모드는 에어컨을 끄고 외출해서 다시 켰을 때보다 소비전력량을 약 30% 줄여준다.

LG전자는 가전제품을 최적의 상태로 관리해주는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휘센 에어컨에 적용하고 있다. 에어컨은 제품의 작동상태를 분석해 실외기 설치장소의 온도 상승에 따른 환기, 공기청정 필터의 교체 등이 필요한지를 사전에 감지하고 스마트폰의 LG 씽큐(LG ThinQ) 앱을 통해 알려준다.

LG 휘센 타워의 5단계 청정관리와 쾌적 절전 기능 등은 LG전자가 추구하는 ‘고객의 건강한 삶’, ‘제품의 환경영향 저감’ 등 지속가능경영의 지향점과 맞닿아 있다.

LG전자는 창원에서 생산하는 휘센 가정용·상업용 에어컨 全 제품에 국내 에어컨 업계 최초로 로하스(LOHAS) 인증을 획득하며 ‘착한 제품’임을 인정받았다. 한국표준협회는 2006년부터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친환경적이고 사회공헌적인 노력과 성과를 보인 기업의 제품, 서비스 등에 로하스 인증을 부여하고 있다.

LG전자는 무광의 화이트인 웨딩 스노우와 로맨틱 로즈 색상의 휘센 타워뿐만 아니라 카밍 베이지 색상을 적용한 오브제컬렉션 제품도 출시한다. LG 휘센 타워 17종의 가격은 출하가 기준 400만원~620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