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이미지상' 이찬원X장민호 "위로와 희망드리는 TOP6 되겠다"
'한국 이미지상' 이찬원X장민호 "위로와 희망드리는 TOP6 되겠다"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1.01.14 19:06
  • 댓글 1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한국이미지상 시상식이 열려 한국의 대표 대중가요인 트로트를 만방에 알리는 디딤돌 역할을 한 트로트 가수 장민호, 이찬원이 ‘한국 이미지 디딤돌상’을 수상했다.

이날 이찬원은 “과분한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예년과 전년도에 수상자분들의 명단을 보니 과분한 상이라고 생각한다. 코로나로 힘들 때 한국의 전통대중가요인 트로트를 만방으로 알린 공로로 디딤돌상을 주신 것으로 안다. 앞으로도 위로와 희망이 될 수 있는 노래 들려달라는 뜻으로 알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장민호는 “한국의 대표적인 대중음악인 트로트가 많은 사랑을 받으며 어려운 시기에 감동과 위안을 드렸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여러분이 트로트를 좋아해 주셔서 저희가 상을 받는 것 같다. 디딤돌이란 단어가 너무 좋다. 올해도 여러분들께 좋은 디딤돌로 많은 감동을 드리는 교량의 역할을 할 수 있는 TOP6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사회자가 위로받은 일화에 대해서 묻자 이찬원은 "많은 분들이 위로를 받았다는 얘기를 정말 많이 들었다. 특히 중증 청각장애로 지금까지도 다른 분들의 목소리는 못 듣는데 내가 말하고 노래하는 목소리는 들을 수 있으신 분이 계시다. 그분이 위로 받았다고 말씀하셨을 때 저도 너무 위로받았다”고 말했다.

왜 이렇게 트롯맨에 열광하는지에 대해서 묻자 장민호는 “트로트라는 장르가 우리에게 내재되어있었다. 마음속에 다 가지고 있었지만 보여줄수 있는 기회가 없다 보니, 20년 미스터트롯을 통해 저희가 짠하고 나타난 것. 모두의 마음속에 있던 전통의 아름다운 음악이 빛을 발한 것. 나아가서 저희도 세계에 트로트 알리고 싶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찬또배기 별명에 대해서 이찬원은 “진또배기라는 노래 부르면서 생긴 별명인데, 이자리를 오게끔 만들어줬고 가장 처음으로, 가장 먼저 선보였던 노래의 제목을 따서 만든 별명이라 너무 소중하게 평생 간직하고 싶은 귀한 별명이다”라고 말하고 장민호는 꽃사슴이라는 별명에 대해서 “마음에 든다. 20년도에 이름을 알리고, 요즘 부캐라는 말을 많이 쓰는데, 이런 별명과 캐릭터가 만들어져서 감사하고 귀한 별명이니 평생 가져가겠다”고 말했다.[사진=CICI 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숙1004 2021-01-24 18:39:33
트롯맨탑6 축하드립니다 ⚘⚘⚘

김숙1004 2021-01-24 18:38:17
트롯맨탑6 축하드립니다 ⚘⚘⚘

콩이 2021-01-24 12:05:26
이찬원 축하합니다 탑6모두 축하드립니다

보민 2021-01-21 15:16:31
TOP6 한국이미지디딤돌상 축하합니다. 앞으로 TOP6가 디딤돌이 되어 트롯트를 세계에 알리는 길을 열어 주시리라 믿습니다. 형제애로 뭉친 TOP6 응원합니다.

정승요 2021-01-16 23:36:25
내 한몸 바쳐 한국 트롯의 발전을 위한 초석이 되리라 결심하셨던 장민호님 그 이름 그대로 디딤돌 상을 받게 되심을 축하드립니다. 당신의 헌신과 진정성을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아볼것입니다. 혼자 받는 상이 아니라 동생들과 같이 받는 상이라 더 기뻐하셨을 민호님 당신은 그런 분이십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