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소백산 시상식에서 고소공포증으로 위기...전현무 구원투수
'전참시' 이영자, 소백산 시상식에서 고소공포증으로 위기...전현무 구원투수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10.24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가 고소공포증에 휩싸인다.

오늘(24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27회에서는 단양군 감사패를 받기 위해 소백산을 찾은 이영자와 전현무, 유병재 일일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영자와 두 매니저는 아름다운 대자연의 풍광에 한껏 들뜬 것도 잠시, 시상식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망연자실했다고 한다. 감사패 시상식이 소백산 스카이워크 전망대에서 이뤄졌기 때문.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전망에도 불구하고 이영자는 고소공포증에 두 눈을 질끈 감았다고.

이영자는 하늘 위를 걷는 듯 바닥이 뻥 뚫린 전망대에 한 걸음도 걷지 못했다고 한다. 이때 전현무 매니저는 센스를 발휘해 이영자를 고소공포증에서 구원했다고 하는데. 제작진도 놀란 전현무의 특급 케어는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돌발상황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고 한다. 유병재 매니저가 장돌뱅이로 변신해 야심 차게 준비해온 아이템이 전혀 예상치 못한 상황을 연출한 것. 이에 유병재는 "머릿속으로 그린 무대와 전혀 달랐다"라고, 전현무는 "돌아버릴 것 같았다"라고 털어놨다는 후문.

과연 전현무, 유병재의 동공 지진을 유발한 위기는 무엇이었을지, 이영자의 감사패 시상식은 무사히 마무리될 수 있을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이 모든 것을 확인할 수 있는MBC '전지적 참견 시점' 127회는 오늘(24일) 토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