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영 ‘앨리스’종영 소감...“멋진 작품에 함께 참여할 수 있어서 영광”
최원영 ‘앨리스’종영 소감...“멋진 작품에 함께 참여할 수 있어서 영광”
  • 최지은 기자
  • 승인 2020.10.2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최지은 기자 = 배우 최원영이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연출 백수찬, 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최원영은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먼저, ‘앨리스’를 끝까지 재미있게 봐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며 “긴 시간 동안 촬영하느라 애쓰고 수고해주신 스태프 여러분, 배우분들, 현장을 지휘하며 이야기를 완성해주신 감독님, 작가님들까지 작품을 함께 만들어 간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멋진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 영광이었습니다”라는 종영 소감과 함께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앨리스’를 통해 시청자분들께 감동과 재미를 드릴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모든 분의 미래가 따뜻하고 평안하시길 기원합니다”라고 끝인사를 전했다.

최원영은 ‘앨리스’에서 첨단과학 기술 연구소 소장 석오원으로 분해 박진감 넘치는 빠른 전개 속 극의 길라잡이와 같은 역할을 함과 동시에 작품의 키플레이어로서 독보적인 아우라와 존재감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상승시켰다. 특히, 신을 믿는 과학자로 한 치의 오차도 없는 ‘과학’과 ‘신’이라는 정반대의 요소를 모두 표현해야 하는 고난도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그려내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서의 면모를 입증했다.

또한, 극이 진행될수록 미스터리한 석오원의 비밀스러움을 디테일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호기심과 추리력을 상승시킨 가운데, 최강 빌런 ‘선생’으로 의심받으며 순간순간 변하는 디테일한 표정과 눈빛, 웃음만으로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줬다. 이어, 극 후반에는 드라마의 주 소재인 시간 여행을 통해 상반된 신념을 가진 두 명의 석오원이 등장, 한 캐릭터를 통해 극과 극의 신념을 가진 석오원들이 서로 상충하는 모습을 리얼하게 표현하며 강렬한 몰입감을 선사, 시청자들에게 짜릿함을 안겼다.

이처럼, 최원영은 그 어떤 인물보다 예측하기 어려운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 극 초반에는 석오원을 통해 젠틀하고 친절한 부드러운 면모를 보였다면, 후반에는 180도 반대되는 또 다른 석오원으로 극명한 온도 차를 지닌 반전 매력을 뽐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어, 지난 15회에서는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시간 여행자 석오원이 죽음을 맞이한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마지막 회에서는 석오원이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최원영이 출연하는 ‘앨리스’ 마지막 회는 오늘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되며, 최원영은 MBN 월화드라마 ‘나의 위험한 아내’에서 레스토랑 올드크롭 대표 ‘김윤철’역으로도 활약 중으로 앞으로도 계속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