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4년간 아파트 시세차익 '23억'
박병석 국회의장, 4년간 아파트 시세차익 '23억'
  • 이서영 기자
  • 승인 2020.07.07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전 1주택 외 처분 서약서, 공개 않는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지나간 일이라 몰라"…180명 중 42명이 다주택자
7일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더불어민주당주택처분 서약 불이행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이서영 기자
7일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더불어민주당주택처분 서약 불이행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이서영 기자

톱데일리 이서영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부동산 투기 조작당이다"

7일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연 '더불어민주당주택처분 서약 불이행 규탄 기자회견'에서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현본부 본부장은 더불어민주당이 21대 총선에서 약속한 ‘실제 거주목적 외 주택처분 서약’을 공개하지 않은 것에 대해 비판했다.

지난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집을 재산증식 수단으로 이용하지 않겠다"며 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소속 출마자들의 '거주목적 외 주택의 처분서약'을 당지도부에 제안하다고 발표했다.

또 올해 1월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은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안에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후보자를 대상으로 공천을 받으려면 실제 거주하는 1채를 제외한 주택에 대해 ‘매각서약서’를 작성하도록 권고했다. 서약서를 작성한 뒤 실제 총선에서 당선된 후보자로 하여금 전세 임대 기간 등을 고려해 2년 안에 실거주 주택을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매각하도록 한 바 있다.

경실련 관계자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이에 대해 질의했지만, 이인영 원내대표 시절 일이라 본인들이 파악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공개하지 못할 이유를 짐작할만하다. 6‧17 대책 시행 후 또 더불어민주당 180명 중 42명이 1주택 외 주택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21명은 규제지역에 1주택 외 주택을 보유하고 있다. 

보유하고 있는 전체 주택 시세차익을 기준으로 보면 박병석 대전 서구 갑 의원이자 국회의장은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의 수혜자 중 한명이다. 박 국회의장이 보유한 주택은 2016년 3월 시세가 35억6400만원이었는데 올해 6월 시세는 59억4750만원으로 23억8000만원 이상 자산이 증가했다.

두번째로 김병욱 성남 분당 의원으로 9억200만원이 올랐다. 이어 ▲이상민 유성구을 3억3500만원 ▲김한정 남양주시을 2억4000만원 ▲조정식 시흥시 을 2억2250만원 증가했다.

또 박찬대 연수구 갑 의원, 서영교 중랑갑 의원은 약 1억3500만원씩 증가했고, 정성호 양주시 의원은 6150만원 윤관석 남동구 을 의원은 4750만 원이 올랐다.

다만 이는 전체 주택이 아닌 시세 조사가 가능한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가진 9명만 조사한 것이다. 9명 평균적으로 4억9806만원의 시시세차익을 얻었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중 규제지역 내 아파트와 오피스텔 소유자 시세차익. 단위: 만 원. 자료=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그래픽=이서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중 규제지역 내 아파트와 오피스텔 소유자 시세차익. 단위: 만 원. 자료=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그래픽=이서영 기자

한편, 21대 국회의원 신고 재산 평균은 21억8000만원이다. 그 중 미래통합당은 1인당 부동산 재산이 20억8000억원이며, 다주택자 비중은 40%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