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S 슈,'도박 빚' 갚아라!, 민사소송서 패소
S.E.S 슈,'도박 빚' 갚아라!, 민사소송서 패소
  • 연진우 기자
  • 승인 2020.05.2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E.S 출신 슈(본명 유수영) 사진=뉴스핌
S.E.S 출신 슈(본명 유수영) 사진=뉴스핌

톱데일리 연진우 기자 = 그룹 S.E.S. 출신 가수 슈(39·본명 유수영)가 도박빚 관련 소송 1심에서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5부(이동욱 부장판사)는 27일 박 모씨가 슈를 상대로 낸 대여금 반환 청구소송에서 "3억4600만원을 반환하라"며 원고 일부승소로 판결했다.

박씨는 지난 2017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처음 만난 슈에게 도박 자금을 빌려줬다가 돌려받지 못하자 소송을 제기했다. 슈 측은 불법행위인 도박을 위해 돈을 빌려준 것이므로 반환할 수 없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재판부는 박 씨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슈는 3억4000만원대 대여금과 채무불이행으로 인한 지연손해금을 연 15% 비율로, 법령 개정으로 법정이율이 전환된 이후 시기에 대해서는 연 12% 비율로 지급하라"고 선고했다.

슈는 지난 2016년 8월∼2018년 5월 마카오 등 해외에서 26차례에 걸쳐 총 7억9000만원 규모의 상습도박을 한 혐의로 지난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명령 80시간을 선고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