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갓' 문형욱 얼굴공개, 그는 평범한 대학생의 모습
'갓갓' 문형욱 얼굴공개, 그는 평범한 대학생의 모습
  • 연진우 기자
  • 승인 2020.05.18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성년자 성 착취영상물 텔레그램으로 공유한 'n번방' 최초 개설자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25.대학생)이 18일 오후 2시, 경북 안동경찰서 현관 포토라인에 섰다.
미성년자 성 착취영상물 텔레그램으로 공유한 'n번방' 최초 개설자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25.대학생)이 18일 오후 2시, 경북 안동경찰서 현관 포토라인에 섰다.

 

톱데일리 연진우 기자 = 미성년자 성 착취영상물 텔레그램 대화방 'n번방' 최초 개설자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25.대학생)이 18일 오후 2시 포토라인에 서면서 얼굴을 언론에 공개했다.
이날 안동경찰서 현관 포토라인에 선 문형욱은 검은색 바지와 반팔 티셔츠를 입고 수갑을 차고 포승줄에 묶인 채 시종 고개를 들고 정면을 응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2분여간 포토라인에 서서 취재진에 실제 얼굴을 드러낸 문형욱은 "피해자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고 짧게 대답했다.

또 "지금까지 모두 3건의 성폭행을 직접 지시했으며 전체 피해자 수는 50여명에 이른다"며 "상품권 90만원을 받은 것이 전부"라고 밝혔다.

문형욱은 또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에게 죄송하다"며 "잘못된 성관념을 가지고 있어서 범죄했다며 조주빈과 관련없다"고 말했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 13일 열린 신상공개심의위원회의 신상 공개 결정에 따라 이날 오후 2시 안동경찰서 현관 앞에서 '갓갓' 문형욱을 포토라인에 세우고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하는 한편 취재를 허용했다.
경찰은 2분여간의 공개를 거쳐 이날 대구지검 안동지청에 문형욱을 송치했다.

이날 문형욱이 경찰서 현관 포토라인에 모습을 드러내자 한 시민이 "문형욱을 처단하라"고 소리치며 날계란을 투척하려하자 경찰이 이를 저지하는 등 시민들의 야유가 잇따랐다.

경찰은 이날 송치에 앞서 낸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2일 '갓갓' 문씨의 구속 이후, 수사과정에서 성착취 피해자 11명을 추가로 확인해 현재까지 21명을 특정하고, 각 피해자들에 대한 범죄내용을 피의자의 범죄사실에 추가했다"고 밝혔다.
문씨의 범행에는 성착취 피해자들의 부모 3명에 대한 협박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의자 문씨가 지난 2015년부터 유사 범행을 시작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수사한 결과, 같은 해 6월경에 발생한 피의자 범행을 추가로 확인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송치 후에도 추가 피해자를 확인해 면밀한 보호·지원 연계활동과 함께 피의자 문씨에 대한 여죄 및 공범 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