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독립영화제2019 개·폐막 사회자 권해효·류시현, 김새벽·서현우
서울독립영화제2019 개·폐막 사회자 권해효·류시현, 김새벽·서현우
  • 임준희 기자
  • 승인 2019.11.13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톱데일리 임준희 기자 = 올해로 45회를 맞은 서울독립영화제2019가 16년 연속 권해효·류시현의 개막사회로 포문을 연다. 총 8,000만 원 규모의 상금이 수여되는 시상식으로 행사를 마무리하는 폐막식에는 배우 김새벽·서현우가 사회자로 나설 예정이며, 색다른 두 조합의 활약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독립영화제2019는 역대 최다 편수인 총 1,368편의 공모작을 접수받으며 기대감을 높인데 이어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총 118편의 상영작과 토크포럼을 비롯한 부대행사를 발표하며 이목을 모았다. 이 가운데 올해의 개·폐막식 사회자가 권해효·류시현, 김새벽·서현우로 알려지며 호응이 뜨겁다.

배우 권해효와 방송인 류시현은 16년째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식 무대에 함께 서며 서울독립영화제와 독립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고 있다. 두 사람의 환상 호흡은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식의 트레이드마크로 알려지며 매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배우 권해효는 지난 2018년부터 서울독립영화제 ‘배우 프로젝트 – 60초 페스티벌’을 통해 뉴페이스를 발굴하고 격려하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시스템 바깥의 재능 있는 배우들을 응원하고자 배우 권해효가 직접 기획한 이 프로젝트는 올해 1,227명의 배우가 예선에 참가하여 화제가 됐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본선 진출자는 서울독립영화제2019 기간 중 60초 독백연기를 펼쳐 보일 예정이다. 본심위원으로는 권해효를 비롯하여 배우 조우진·조윤희, <화차>의 변영주 감독과 <허스토리>의 민규동 감독, <스윙키즈>, <써니>의 강형철 감독이 전격 참여한다. 한편 권해효는 개막작 <후쿠오카> 주연배우로도 참여하여 개막식에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폐막사회로 나선 김새벽과 서현우는 서울독립영화제와 꾸준히 인연을 이어가며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는 배우.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사회자로 참여한 서현우에 독립영화 스타 김새벽이 가세했다. 작년 서울독립영화제에서 큰 관심을 얻은 뒤 올해 정식 개봉한 <보희와 녹양>에서 인상적 연기를 보여준 서현우는 독립영화는 물론 연극, 드라마 등 장르를 불문하며 활약상을 펼치고 있다.

서현우는 현재 OCN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로 눈도장을 찍은 데 이어 11월 27일 개봉할 <나를 찾아줘>에서 인상적 연기를 펼치며 극장가에서도 강렬한 존재감을 내보일 전망이다. 김새벽 역시 영화 <벌새>로 제39회 영평상 여우조연상을 거머쥔 데 이어 제40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되는 등 대중과 평단의 시선을 한몸에 받고 있다. <벌새>는 지난해 서울독립영화제에서 새로운시선상을 수상한 데 이어 극장 개봉을 통해 관객과 만나며 센세이셔널한 반응을 일으킨 작품이다.

올해 45회를 맞은 서울독립영화제는 총 상금 규모를 8,000만 원으로 확대하여 감독, 배우, 스태프 등 다양한 부문의 독립영화 창작자를 지지하고 이들의 차후 활동에 힘을 실을 계획이다. 시상이 이뤄지는 폐막식 자리를 빛낼 두 배우의 참신한 만남에 기대가 모인다.

한 해를 결산하는 독립영화 축제 서울독립영화제2019 는 오는 11월 28 일(목)부터 12월 6일(금)까지 9일간 CGV 아트하우스 압구정과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시네마테크전용관 서울아트시네마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