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미탁' 세력 약화··· 2일 오전부터 전국 비바람
태풍 '미탁' 세력 약화··· 2일 오전부터 전국 비바람
  • 연진우 기자
  • 승인 2019.10.01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기상청제공
자료=기상청제공

톱데일리 연진우 기자 =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한반도로 서서히 접근하고 있다. 세력이 다소 약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2일 오전부터 개천절인 3일 오후까지 전국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보인다.

1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미탁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약 32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km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미탁의 중심기압은 975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시속 115km(초속 32m), 강풍반경은 310km이다.

미탁은 2일 오후 3시쯤 중국 상하이를 거쳐 제주 서귀포 서쪽 약 180km 부근 해상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3일 오전 3시쯤 전남 목포 동북동쪽 약 100km 부근 육상에 상륙한 뒤, 오후 3시쯤 독도 서남서쪽 약 50km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미탁의 영향으로 2일 제주와 남부지방에는 종일 비가 내리고, 충청도는 같은 날 오전 3시부터, 서울과 경기·강원은 오전 6시부터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3일에는 새벽부터 전국에 비가 쏟아지고, 서울과 경기·충남·전라·제주는 오후 6시 넘어서부터 그칠 것으로 보인다.

1일부터 3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남부지방·제주 100~300mm(제주도산지 600mm 이상, 강원영동·경북북부 동해안 500mm 이상), 충청 80~150mm, 서울·경기·강원영서 30~80mm 등이다.

미탁은 1일까지는 높은 수온(27~28℃)의 해역을 지나면서 중형 태풍의 위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제주 남쪽 해상에 접근하는 2일 오전부터는 소형 태풍으로 세력이 다소 약화될 전망이다. 제주 남쪽 해상은 수온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미탁은 북태평양고기압 서쪽 가장자리의 경계를 따라 북상하고 있기 때문에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 변화에 따라 이동 경로와 속도의 변동성에 있어 태풍 예보가 변경될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