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짜미’ 및 26일 수요일 날씨] 전국에 구름 동해안·제주도 ‘가끔 비’… 경로 등 현재 한반도행 가능성은?
[태풍 ‘짜미’ 및 26일 수요일 날씨] 전국에 구름 동해안·제주도 ‘가끔 비’… 경로 등 현재 한반도행 가능성은?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8.09.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상청)
(사진=기상청)

[톱데일리]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26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제주는 대체로 흐리고 오전까지 가끔 비가 오겠다. 

기상청은 이날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겠다고 말했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와 경북 동해안이 5㎜내외, 25일 밤부터 비가 내리는 강원 영동이 5~10㎜다.

아침 최저기온은 9∼18도, 낮 최고기온은 19∼25도로 예보됐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5도 △강릉 14도 △대전 14도 △대구 15도 △부산 18도 △전주 14도 △광주 15도 △제주 20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4도 △강릉 20도 △대전 22도 △대구 21도 △부산 23도 △전주 23도 △광주 24도 △제주 23도 등이다.

기상청은 “당분간 기온이 평년보다 조금 낮겠고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한편 제24호 태풍 '짜미'가 일본으로 향할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태풍 '짜미'는 최대 풍속 초속 53m(시속 191㎞), 강풍 반경은 430㎞, 중심기압은 920hPa, 강도 '매우 강한' 세력을 띠고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서 북쪽으로 이동 중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짜미'는 북동쪽으로 서서히 이동해 오는 30일 오후 3시에는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250㎞ 부근 해상으로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강도가 '매우 강'인만큼 상륙시 큰 피해가 예상되지만, 현재로서는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낮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반도 쪽으로 오기보다는 일본 열도로 향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다만 제주 먼바다 쪽에서는 풍랑과 호우 등의 간접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태풍 '짜미'의 진행 경로는 오는 28일을 전후에 구체적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박혜진 기자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