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핵화 제재' 고삐 쥔 미국, 장기전 태세로 돌입
'北 비핵화 제재' 고삐 쥔 미국, 장기전 태세로 돌입
  • 최은지 기자
  • 승인 2018.07.19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북한의 비핵화에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북한 제재는 계속 유지될 거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SBS 뉴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북한의 비핵화에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북한 제재는 계속 유지될 거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SBS 뉴스

[톱데일리 최은지 기자] 미국이 북한 비핵화까지 제재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제재를 풀고 싶으면 북한에 비핵화를 서두르라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주재로 열린 각료회의에서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우리가 가야 할 곳에 도달하기 위해선 시간이 조금 걸릴 것 같다"며 "하지만 이 모든 것은 (북한에 대한) 기존 제재를 유지하는 것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협상에) 시간 제한도, 속도 제한도 없다"라고 말한 것과 마찬가지로 대북 협상 장기화를 기정사실화 한 셈이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시간 제한이 없다'는 언급과 관련해 "우리는 비핵화에 대해 시간표를 정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미군 유해송환 작업과 관련해 "진전이 이뤄졌다"면서 "향후 2주 이내에(in the next couple weeks) 첫 번째 유해들을 돌려받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것은 약속이다"고 말했다.

앞서 미군 기관지 성조지는 북한이 미군 유해 55구가량을 오는 27일 항공편으로 송환할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