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초기 '삼국유사' 은닉문화재범 검거
조선초기 '삼국유사' 은닉문화재범 검거
  • 김대용
  • 승인 2016.04.22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국유사 권제2 기이편

도난문화재였던 삼국유사 기이편의 은닉자가 경찰에 의해 검거됐다.
문화재청은 21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와 공조 수사해 조선초기에 제작된 ‘삼국유사’ 권제2 ‘기이편’ 1책을 은닉해 온 문화재매매업자를 검거하고 해당 문화재를 회수했다고 밝혔다.

검거된 A씨는 1999년 1월 25일 대전 모 대학 교수의 집에서 도난당한 삼국유사를 불법 취득해 오랫동안 은닉하여 오다 공소시효가 끝났을 것으로 판단하고, 이를 판매할 목적으로 올해 1월 경매시장에 출품하면서 범행 일체가 드러났다.

삼국유사는 고려 승려 일연이 편찬한 삼국 시대 역사서로 이번에 회수한 ‘삼국유사’ 권제2 ‘기이편’은 성암고서본(보물 제419-2호), 연세대학교 파른본(보물 제1866호)과 함께 조선 초기에 제작된 동일판본으로 문화재적 가치가 매우 높은 자료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문화재청이 도난 공고한 도난‧도굴문화재의 경우 공소시효에 상관없이 양도‧양수‧운반 등의 행위 일체가 문화재보호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고 선의취득이 배제되므로, 문화재 등을 거래할 때 출처와 유통경로 확인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