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전날 운암 김성숙선생 제47주기 추모재
총선 전날 운암 김성숙선생 제47주기 추모재
  • 구장회
  • 승인 2016.04.11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작동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오전 11시...국가보훈처와 광복회 서울시,국방부 후원

4.13총선을 하루 앞둔 오는 12일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운암김성숙 선생 제 47주기 추모재가 성대히 열린다.

운암김성숙 선생은 일제 강점기에 <혁명>,<혁명행동>등의 기관지를 발간하며 항일운동을 주도했고, 조선민족해방동맹, 조선민족전선연맹을 조직해 활약했다. 사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운암김성숙기념사업회 민성진 회장은 “우리 민족사에서 암울하기만 했던 일제 강점기, 모두가 어둠 속에서 절망에 빠져 있을 때 조국과 민족의 빛과 희망이 되어 투쟁하시다 우리 곁을 떠나가신 운암 김성숙 선생의 높은 뜻을 다시 새기는 마음으로 올해에도 12일 화요일 오전 11시에 추모재 행사를 정성껏 준비했다”고 말했다.


매년 실시되는 운남선생 추모재에는 관련단체장, 기념사업회 회원 등이 참석 하며, 작년에 실시된 추모재에는 상산김씨대종회 대종회장 및 대종회 회원 등이 자리를 빛냈다.


운암김성숙선생 47주기 추모재는 국가보훈처와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 서울시, 광복회, 독립기념관, 국방부가 후원해오고 있다. 올해에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등이 추도사와 원형조화등을 보내왔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조화와 함께 정무부시장이 추도사를 대독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추모재(追慕齋)’는 불교 용어로써 죽은 사람을 그리며  생각하며 명복(冥福)을 비는 불교식과 달리 일반 ‘추모제(追慕祭)는 죽은 사람을 그리는 지내는 제(祭)와 구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