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소녀상 이전 “굴종적 외교적 자충수”
野,소녀상 이전 “굴종적 외교적 자충수”
  • 김대환
  • 승인 2015.12.3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김용남 대변인 “한일관계의 교착상태를 풀고 미래위한 고뇌...이해해달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한·일 외교장관 회담 합의내용’에 대해 ‘굴종적’인 외교적 자충수라고 비판이 일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에서 새로 당명을 개명한 ‘더불어 민주당’은 “일제가 저지른 반인륜적 범죄에 면죄부를 줄 수 없다”는 당내 비판이 일었다.
30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표는 일본이 제공키로로 한 10억엔에 대해 “전액 우리 돈으로 설립하라”고 첫 포문을 열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자신의 부친이 일제강제징용자였다며 “돌아가신 아버지는 생전에 일제라는 일본이라는 말을 사용하지 않았다. 항상 왜정시대 때, 왜정 때라고 말했다. 일제의 피해자인 저희 아버지는 용서하지 않고 이 세상을 떠나셨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진정한 역사의 청산과 화해는 피해자들이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가해자들은 끊임없이 용서를 구하고 반성하고 가해자의 마음이 풀릴 때까지 그것을 해야 되는 것이 가해자의 역할이고 몫이다”며 “가해자와 피해자를 대리한 그 누가 말로써, 돈으로써 협정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병헌 최고위원은 “이번 한일외교회담은 굴욕외교이자 외교대참사다”라고 규정했다.
이어 그는 “정부는 최종적 불가협정이라고 하지만 굴종적이고 불의한 회담이었다”며 “이번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일본에 농락당했다고밖에 표현할 수 없는 제2 굴종외교다”라고 했다.
이어 유승희 최고위원도 소녀상 이전문제에 대해 “일본이 진정으로 사과하고 반성한다면 소녀상 철거를 운운하지 말아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여당, 야당만의 일이 아니다. 바로 국익을 위한 일”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 재협상 요구를 해야 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하지만 새누리당은 위안부 문제를 개인 또는 민간 차원의 문제로 치부하려던 일본정부가 일본군을 통한 일본 정부의 책임을 통감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용남 대변인은 “이번 협상이 한일관계의 교착상태를 풀고 대한민국이 미래를 향해 나아가기 위한 고뇌에서 나온 것임을 이해해주실 것을 호소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