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는 그 자체로 역사여야 한다”는 문재인 대표
“역사는 그 자체로 역사여야 한다”는 문재인 대표
  • 김대환
  • 승인 2015.11.04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철회 대국민담화, “국민을 이기는 정권 없다”
▲ 새정치민주연합은 정부의 국정화 확정고시와 관련 지상파 3사를 상대로 대국민담화 '반론권'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4일 당 대표실에서 한국사 국정화 확정고시 철회를 위한 대국민담화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문 대표는 “친일은 친일이고 독재는 독자 이다. 역사는 그 자체로 역사여야 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피력했다.
문 대표는 이날 정부의 한국사 국정화 확정고시에 대해 “아픈과거를 왜곡하고 미화하는 것으로 진정한 긍지가 만들어지지 않는다”라며 정부와 새누리당이 추진하는 ‘올바른 역사교과서’에 대해 이같이 비판했다.
문 대표는 “정부의 역사 국정교과서는 경제실패, 민생파탄의 책임을 국민에게 전가하려는 ‘면피용 교과서’”라고 규정하기도 했다.
문 대표는 “우리 경제를 이끌어오던 수출이 세계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8월 이후 최악의 감소폭을 기록했으며, 극심한 내수부진에 수출부진까지 겹쳤습니다. 가계소득도 최악, 수출도 최악, 재정적자도 최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표는 “정부가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와 아무 관계없는 국정교과서를 강행하는 것은 ‘경제살리기’는 모르겠다는 선언과도 같다”라며 “(박 정부의)경제실패, 민생파탄의 책임을 덮으려는 정략에 지나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역사 교과서 국정화 고시 강행은 명백한 불법행정이자 원천무효라고 주장했다.
문 대표는 “정부가 법적으로 정해진 행정절차를 모두 무시한 채 역사국정교과서를 강행해 왔다”라며 “국가재정법을 위반하면서 예비비 44억을 끌어다 불법적으로 예산을 편성하고 집행했고 몰래 비밀기구를 만들어 탈법적인 작업을 하다가 들통이 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표는 “이제 국민들께서 나서 달라”고 호소했다.
문 대표는 “우리당도 결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국정교과서를 막기 위한 모든 법적·제도적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문 대표는 국정화 철회를 위해 향후 입법 청원 서명운동은 물론 대국민 홍보전을 강화하겠다는 방안도 내놓았다.

한편 새정치민주연합은 국정화 확정고시 발표와 관련 지방사3사를 상대로 ‘반론권’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