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北,역사교과서 문제 총 궐기투쟁 지시”
서청원 “北,역사교과서 문제 총 궐기투쟁 지시”
  • 임충섭
  • 승인 2015.10.2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북한 변수가 등장했다.

새누리당 서청원 최고위원은 29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역사교과서 문제에 대해 북한이 대남공작기관을 통해 총 궐기 투쟁 지시까지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서 최고위원은 앞서 발언한 원유철 원내대표의 남남갈등 유발 책임이 새정치민주연합에 있다는 말을 빌어 “북한의 대남공작기관들은 현재 남조선이 국정화 반대 열기가 가득하다”라며 “민중 총궐기 투쟁 열기를 높여야 한다는 내용 등이 사실인지 가려야 한다”면서 사법당국의 조사를 촉구했다.

서 최고위원은 “사법당국은 어느 친북 단체에 북한이 지령을 내렸고 이 지령을 받은 단체와 개인이 누구인지, 역사교과서 문제 이후 어떤 행동을 했는지 등에 대해 적극적인 수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일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서 최고위원은 “작년 10월 한일의원연맹 양국 의원은 역사문제의 상징적 현안 사업인 위안부 문제데 있어서 명예회복과 마음의 아픔을 치유할 수 이는 조치를 강구하도록 합의했다”며 “이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의 성의있는 조치가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