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교육부 국정화TF의혹 두고 '화적떼', '역사쿠테타' 주고 받아
여야, 교육부 국정화TF의혹 두고 '화적떼', '역사쿠테타' 주고 받아
  • 김대환
  • 승인 2015.10.26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누리당 교문위 소속 위원들이 26일 "야당 교문위원들의 월권행위는 업무 방해다"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25일 저녁 야당 소속 교문위 위원들이 교육부의 교과서 국정화 비밀TF팀을 급습한 것을 두고 여야 대변인들은 26일 오전부터 ‘화적떼’, ‘역사쿠테타’등과 같은 말을 주고 받았다.
야당 교문위 의원들이 교육부가 법규에 없는 비밀작업팀을 운영하면서 청와대 고위 관계자와 대책회의를 가졌다는 제보를 확인 중에 있다고 했다.
이에 맞서 새누리당 교문위위원은 위원 일동 명의로 “야당 교문위원들의 월권행위는 업무 방해”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이들은 “야당 교문위원들이 교육부 장관의 명을 받아 근무하고 있는 국립국제교육원 건물을 급습해 현재까지 업무를 방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여당은 야당이 제기한 ‘비공개 조직’이니 ‘비밀작업’이란 말에 “불온한 표현을 쓴다”고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국회의원들이 이렇게 무법자처럼 비상식적인 행동을 하는 것에 아연 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야당의원들은 공무원들의 실명을 밝히는 등 이들의 인권과 교육부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을 자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고위원회의에서는 마치 범죄 집단을 대하듯 한밤에 떼로 몰려가 어이없고 황당한 구태를 보여주고 있다는 말도 나왔다.
서청원 최고위원은 “2012년 12월에 있었던 대선 때, 국정원 심리 여직원을 미행하고 그 집을 포위하고 출입통제하고 이틀씩이나 감금시킨 일을 떠올리게 한다”라고 말했다.
같은 당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일요일에도 나와 관련 업무를 준비하는 교육공무원을 격려하기는커녕 야당에서 이를 범죄자 취급해 쳐들어갔다는 것은 묵과할 수 없는 사태”로 규정했다.
이어 김 정책위의장은 “정부기관 건물에 임의로 쳐들어가서 교육공무원들의 정상적 업무를 방해한 것은 중대한 사태임으로 관계 당국은 공무집행방해죄, 업무방해죄 등 불법행위가 없었는지 철저히 조사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야당은 “박근혜 정부가 법령에 근거하지 않은 비밀 조직을 구성해 국정화를 위해 여론조작과 공작에 버금가는 역사 쿠데타 작업을 진행해왔다는 점은 충격적”이라는 말로 대신했다.
김영록 수석대변인은 “정부가 교육문제를 정치문제로 비화시킨 것도 부족해 비밀작업팀을 통해 청와대에 일일보고를 하고 여론전을 주도하는 등 여론조작과 공작정치를 펼쳐왔다는 것은 어떤 말로도 변명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당 의원들은 이미 어제 새벽 1시 넘어 철수했지만 공무원들은 오늘 아침도 정상적인 출근을 하지 않고 있어 의혹을 더욱 키우고 있다”면서 “여당은 씨알도 안 먹힐 거짓말로 국민을 속이려고 하지 말것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야당은 여당에게 교문위 소집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비밀작업팀의 실체와 활동 내용을 규명하기 위해 오늘 즉시 교문위 소집을 요구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