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LoL 월드 챔피언십] 담원기아, 루시안 ‘펜타킬’ 기분 좋은 5연승
[2021 LoL 월드 챔피언십] 담원기아, 루시안 ‘펜타킬’ 기분 좋은 5연승
  • 이주협 기자
  • 승인 2021.10.16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강 확정 후 실험픽 가동…쓰레쉬·드레이븐 바텀 듀오 픽
초반부터 압박한 루시안 '칸'…바론 한타에서 펜타킬까지 달성

톱데일리 이주협 기자 = 담원기아가 8강 진출을 확정 지은 후 실험픽을 가동했지만 루시안으로 펜타킬을 이루어내며 기분 좋게 5연승을 거뒀다.

15일 오후 11시 ‘2021 LoL 월드 챔피언십’ 그룹 스테이지 A조 경기에서 담원기아는 탑 'Khan(칸)', 정글 'Canyon (캐니언)', 미드 'Showmaker(쇼메이커)', 원딜 'Ghost(고스트)', 서폿 'BeryL (베리엘)'을 내세웠다. 이에 맞서 로그는 탑 'Odoamne(오도아맨)', 정글 'Inspired(인스파이어드)', 미드 'Larssen(랄슨)', 원딜 'Hans sama(한스사마)', 서폿 'Trymbi(트라이엠비)'가 출전했다.

벤픽 단계에서 담원기아는 루시안, 키아나, 트위스티드 페이트(이하 트페), 드레이븐, 쓰레쉬를 픽했다. 로그는 제이스, 울라프, 라이즈, 미스포춘, 레오나를 픽했다.

담원로그 루시안이 로그 울라프가 갱킹왔음에도 1킬을 취득했다. 사진=네이버E스포츠
담원기아 루시안이 로그 울라프 갱킹에 오히려 1킬을 취하며 이득을 봤다. 사진=네이버E스포츠

로그 울라프는 초반에 탑 라인으로 갱킹을 갔으나 담원기아 루시안이 로그 제이스 상대로 퍼스트 킬을 가져갔다.

이와 함께 봇 라인에서 주도권을 잡고 있던 로그는 서폿인 레오나가 미드 라인 로밍을 다니며 압박을 했고 담원기아는 루시안이 퍼스트 킬을 발판 삼아 함께 로그 제이스를 압박했다. 이로 인한 이득은 키아나가 탑 라인 갱킹으로 1킬을 챙긴 담원기아가 가져갔다. 로그 울라프는 이때를 틈타 바다 용을 먹었고 이 기세를 몰아 전령까지 가져갔지만 담원기아는 초중반에 강한 울라프와 오프젝트 싸움을 피하는 모양새였다.

로그 울라프는 미드 라인에 전령을 소환했으나 미드 1차 포탑을 밀지 못했지만 덕분에 로그 라이즈가 트페를 잡았다. 

담원기아는 전령을 먹은 후 곧바로 미드 1차 포탑을 제거하며 반격했지만 이로 인해 미스포춘에게 트페를 내줬다. 트페를 잡은 로그는 두 번째 화염용까지 챙겨갔다.

 

드레이븐이 2킬을 연속으로 따내면서 확실히 성장세를 굳혀갔다. 사진=네이버E스포츠
드레이븐이 2킬을 연속으로 따내면서 확실히 성장세를 굳혀갔다. 사진=네이버E스포츠

24분께 화염용을 두고 시작된 한타에서 로그 울라프가 어쩌지 못하는 사이 담원기아 키아나에게 화염용을 빼앗겼고, 담원기아 드레이븐은 단숨에 제이스와 미스포춘을 제압하며 2킬까지 얻어갔다. 담원기아는 한타에서 승리를 거두고 바로 바론 버프까지 가져갔다. 이때 로그가 나타나 다시 저항했지만 오히려 드레이븐이 추가 킬을 내주면서 27분께 4코어 아이템을 만들어 줬다.

담원로그 루시안이 마지막으로 로그 울라프를 잡아내 펜타킬을 이뤄냈다. 사진=네이버E스포츠
담원로그 루시안이 마지막으로 로그 울라프를 잡아내 펜타킬을 이뤄냈다. 사진=네이버E스포츠

이어 31분께 두 번째 바론을 두고 로그 미스포춘이 담원기아 드레이븐을 잡아서 한시름 놓았지만, 담원기아 루시안이 단숨에 로그 레오나, 라이즈, 제이스를 트리플킬을 따냈고 후퇴하는 미스포춘을 잡아내며 쿼드라 킬을, 또 순간이동을 이용해 로그 울라프까지 잡아내며 프로리그에서 보기 힘든 펜타킬까지 거두며 담원기아의 파죽지세를 보여줬다.

이후 담원기아는 바론을 잡고서 네번째 화염용을 챙긴 후 봇과 미드 억제기를 파괴하고 게임을 끝 마쳤다. 펜타킬을 성공한 담원기아 루시안은 플레이 오브 더 게임(Play of the game, 이하 POG)에 선정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