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수씨네' 노라조,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 라이브 무대에 반응 HOT
'응수씨네' 노라조,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 라이브 무대에 반응 HOT
  • 서상현 기자
  • 승인 2021.10.13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네이버 NOW. 제공
사진 = 네이버 NOW. 제공

 

톱데일리 서상현 기자 = 대세 듀오 노라조가 세대를 아우르는 매력을 뽐냈다.

노라조(조빈, 원흠)는 13일 오후 네이버 NOW.를 통해 방송된 오디오쇼 '응수CINE'에 출연해 호스트 김응수, 게스트 NATURE(네이처) 채빈과 함께 다채로운 케미를 발산했다.

이날 노라조와 채빈은 지난 2019년 '사이다' 합동 공연을 펼쳤던 추억을 되새겼다. 채빈은 "네이처가 노라조를 너무 좋아해서 노래도 따라 하고 춤도 같이 췄었다. 컬래버 같이 하자고 우리가 먼저 제안했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조빈은 "실직해서 골방에 있던 삼촌들을 착한 조카들이 세상으로 꺼내준 느낌이었다"고 비유해 폭소를 유발했다.

또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의 멜로디를 쓴 조빈은 작곡에 대한 신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가수가 작곡 욕심을 내면 관계가 무너진다. 지금은 노래에 집중하려 한다. 이번처럼 좋은 기회가 있을 때 작곡에 참여해 보겠다"며 소신 발언을 했다.

노라조의 독특한 의상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채빈은 "아무나 소화할 수 있는 의상이 아니다. 나도 모르게 만져본 적도 있어서 당황하셨을 것 같다"고 고백했다. 조빈은 "신기해하고 관심 보여주는 게 내가 원했던 반응이었다. 같이 활동했던 아이돌이 그런 반응을 보여주는 게 최고의 극찬이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에 원흠은 "막상 무대를 하면 나도 이런 콘셉트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할 정도로 모든 사람이 조빈만 쳐다본다"며 부러움을 표했다. 역할을 바꿔보는 건 어떻냐는 질문에 조빈은 "이건 내 거다"라며 단호하게 선을 그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노라조는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안방처럼 편한 분위기에서 두 사람의 폭발적인 가창력이 더욱 빛을 발했다. 김응수는 "노라조는 100% 라이브만 하는 등 무대에 임하는 자세가 최고인데 그것을 티 내지 않는다. B급인 척 하는 S급 아티스트"라고 최고의 찬사를 보냈다.

마지막으로 노라조는 "열심히 노래 들려드릴 거다. 우리가 얻고자 하는 것보다 여러분이 행복하셨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한편, 노라조는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을 통해 전 국민 '고민 해결사'로 활약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