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섭' 사태 과징금 맞은 KT, 인터넷 요금제 '속도'가 사라졌다
'잇섭' 사태 과징금 맞은 KT, 인터넷 요금제 '속도'가 사라졌다
  • 이진휘 기자
  • 승인 2021.09.27 10:56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10GiGA인터넷 최대10G'→'인터넷 슈퍼프리미엄'
'잇섭' 후폭풍 상품명 변경, "상품 속도 감추려는 의도"
KT는 지난 25일 전 인터넷 상품에서 10G, 5G 등 속도를 알 수 있는 명칭을 빼는 방향으로 상품명을 교체했다. 사진=KT샵 공식 홈페이지
KT는 지난 25일 전 인터넷 상품에서 10G, 5G 등 속도를 알 수 있는 명칭을 빼는 방향으로 상품명을 교체했다. 사진=KT샵 공식 홈페이지

톱데일리 이진휘 기자 = 초고속 인터넷 속도 저하 문제로 정부로부터 과징금을 부과받은 KT가 결국 인터넷 명칭을 변경했다.

KT는 지난 25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인터넷 속도 명칭을 변경한다고 공지했다. 기존 인터넷 상품명에서 ‘10기가‘, ‘5기가‘ 등 속도를 나타내는 부분을 일괄적으로 빼는 방향으로 변경했다.

기존 10GiGA인터넷 최대10G는 ‘인터넷 슈퍼프리미엄‘, 10GiGA인터넷 최대5G는 ‘인터넷 프리미엄플러스‘, 10GiGA인터넷 최대2.5G는 ‘인터넷 프리미엄‘ 등으로 변경된다. 1기가 이하 상품들도 ‘인터넷 에센스‘, ‘인터넷 베이직‘, ‘인터넷 슬림‘ 등으로 교체됐다.

KT가 인터넷 명칭을 전격 교체하면서 기존에 직관적으로 알 수 있었던 인터넷 속도를 앞으로는 상품명에서 확인할 수 없게 됐다. 이를 확인한 이용자들은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이용자들은 “속아 넘어가라고 명칭 변경한 거 같은 의심을 지울 수가 없다“, “이름으로 어떤 상품인지 모르게 감춰보겠다는 의도가 왠지 보인다“, “이제 속도를 안 알려주고 (오히려)줄이려고 작정한 것 같다“, “고객 생각은 1도 안하는 듯“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KT의 이같은 조치는 IT 유튜버 ‘잇섭‘의 인터넷 속도 저하 관련 폭로에서 시작됐다. 지난 4월 잇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KT의 10기가 인터넷 서비스의 실제 속도가 100메가(Mbps) 수준에 그쳤다고 주장했다.

문제의 심각성이 커지자 과기정통부와 방통위가 통신3사 대상 실태 점검에 나섰고, 인터넷 속도 저하 문제가 사실로 드러나면서 KT는 5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인터넷 속도 미측정과 최저보장속도 미달 개통 건수는 KT가 2만4221건으로 통신사 전체 2만5777건의 94%에 달했다.

KT가 인터넷 명칭을 바꾼 것은 기존에 제공했던 인터넷 명칭만큼 속도를 향상시킬 수 없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인터넷 상품명에 명시된 최대속도가 실제 속도인 것처럼 이용자가 오인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KT 등 통신사에 속도 미충족시 상품명을 변경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이는 KT가 통신 관련 인프라 예산을 줄여온 배경과도 연결된다. KT는 지난 2012년 설비투자비(CAPEX) 3조7110억원에서 2018년 1조9770억원으로 매년 금액을 축소해왔다. 지난 2019년 5G 투자로 인해 3조2570억원을 집행했으나 지난해 2조8720억원으로 또 다시 줄였다. 올해 상반기 설비투자비는 864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7% 감소했다.

KT는 인터넷 속도 저하 관련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일부 인터넷 상품의 최저 보장 속도 50% 상향에 나섰지만 속도에 대한 지적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기존 10GiGA 인터넷의 최저 보장 속도는 3Gbps다. 올해 국정감사에선 이와 관련 개선 사항에 대한 질의가 나올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KT가 예전 공기업이었을 때는 설치기사들이 끝단에서 속도를 측정해 목표치만큼 안나오면 증설을 요구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곤란하다“며 “KT 내부적으로 개통 압박과 실적 차감 문제 때문에 정작 인터넷 품질에 제대로 대응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1-09-29 11:26:18
숫자 쓰면 빼박이니까
그냥 두르뭉실 넘어가려고 숫자를 빼 버린냐

ㅁㅁ 2021-09-29 00:36:35
모든통신사는
하청화 하지말고 본사 직영화 해야 한다

8448 2021-09-29 00:25:50
인터넷 업체 모두가 기본 100메가상품 팔면서 고객은 당연 100메가 나올꺼란 생각관 달리 최저1메가에서 최고100메가 상품이므로 1메가 이상만 나와도 정상이다 라는 상담사 응대받고 썅욕이 절로 나오더라

미치것네 2021-09-28 20:30:59
ㅋㅋㅋㅋㅋkt쓸일 이제 평생 없겠네요 kt 빠이~

ㅇㅇ 2021-09-28 17:44:49
KT 걸러야겠네

기업돋보기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