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신용보증재단-KB국민카드 맞손…소상공인에 통합 데이터 제공
SKT-신용보증재단-KB국민카드 맞손…소상공인에 통합 데이터 제공
  • 이진휘 기자
  • 승인 2021.07.20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이 SKT, 서울신용보증재단, KB국민카드의 융합 데이터를 활용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소상공인이 SKT, 서울신용보증재단, KB국민카드의 융합 데이터를 활용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톱데일리 이진휘 기자 = SK텔레콤, 서울신용보증재단, KB국민카드로 구성된 민·관 연합이 소상공인 지원에 나선다.

20일 SK텔레콤에 따르면 SK텔레콤, 서울신용보증재단, KB국민카드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보유 데이터 교류 및 공동연구와 관련한 업무협약‘을 지난 19일 체결했다.

이번 빅데이터 협력은 SK텔레콤의 이동통신 정보 기반 ‘유동인구’ 데이터, KB국민카드의 소상공인 ‘가맹점’ 데이터, 서울신용보증재단의 ‘상권활성화지수’ 등 상권 분석 핵심 데이터를 융합해 고도화 하는 것이 핵심이다.

특히 SK텔레콤 유동인구 데이터는 소상공인 창업 시 입지 선택 등 의사결정에 도움이 된다. 지역별 유동인구의 변화 정도를 파악해 상권의 경제활동 상황 분석에도 유용하게 활용된다.

3사는 지역별 상권에 대한 유동인구, 점포 정보 등 융합된 데이터를 활용해 서울시 등 공공기관들이 지역별 특성에 맞는 소상공인 지원 정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융합된 데이터는 소상공인들에게 상권, 점포 등 중요한 입지 정보를 컨설팅해주는 서울시 ‘우리마을가게 상권분석서비스’ 홈페이지에서 제공한다. 3사는 향후 융합 데이터가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개발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3사는 이번 협약을 민간·공공 기관이 협력해 소상공인의 경영 활동을 지원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ESG 경영의 모범 사례로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급변하는 팬데믹 상황속에서 정합성 높은 상권 데이터를 제공함으로써 소상공인들의 의사결정에 도움을 주는 것이 이번 협약의 목적”이라며 “앞으로도 민관의 경계를 벗어나 상호 교류를 확대해 수준 높은 공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장홍성 SKT 광고데이터 CO(컴퍼니)장은 “어려운 환경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사업 운영에 3사 융합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분석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SKT는 빅데이터를 보유한 공공기관, 민간기업과의 협력을 확대해 ESG 경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단독기사
톱데일리는 독자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 주신 제보와 취재요청으로 세상을 더욱 가치있게 만들겠습니다.
뉴스제보 이메일 top@topdaily.co.kr